회원 사진
김효숙
작가 소개
Art Works
  • 해변
    Ink on paper
    21×89.1cm
    2014
    Sold Out
  • 해변1
    Ink on paper
    21×89.1cm
    2014
    Sold Out
  • 꿈의 도시-대화
    acrylic on canvas
    97×145cm
    2017
    Sold Out
추천위원의 글
회원 사진
경기도미술관 학예실장
김효숙 작가는 용인대학교 예술대학 회화학과 및 동 대학원을 졸업하였으며, 2008년 첫 개인전을 시작으로 2011년 OCI미술관에서 [부유하는 나의 도시], 2014년 관훈갤러리에서 [꿈의 도시_적당한 거리]라는 타이틀로 개인전을 열었으며 다수의 단체전에 참여하였습니다.

2011년 OCI미술관 레지던시 및 2012년 인천 아트플랫폼 레지던시, 2031년에는 국립고양 창작스튜디오 레지던시 프로그램을 지냈습니다. 2014년 종근당예술지상을 수상하였으며, 1회 송암 문화 재단 신진작가, 10회 송은미술대전, 32회 중앙미술대전 선정 작가로 발탁되었습니다.

작가는 건축 현장을 돌아다니면서 사진을 찍고, 그 사진들을 보면서 작품의 화면을 구성하는 독특한 방식으로 작업을 합니다. 빽빽한 화면, 파편들이 혼란스럽게 가득 찬 것을 부각하는 회화작업을 주로 하는 작가는 비어있는 공간이 실제 비어있는 것이 아니라고 생각을 하여 공기, 먼지 또는 이념의 시각화하는 작업에 주력해왔습니다. 공간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남들이 안보는 버려진 공간에 주목하여 밧줄, 파이프, 철망 등 건축 파편들이 떠있는 새로운 공간으로 재구성하여 화폭에 담았습니다.

삶 속에서 겪게 되는 환경이나 인물, 사건들을 관찰하는 것 시작한 작업은 다양한 방식으로 수집한 이미지들을 수많은 우연의 수로 배합시켜 모든 공간의 가능성을 열어두고 진행됩니다. 작가는 도시를 형성하고 있는 구조물들이 건축되는 모습을 인간이 성장해가는 유기체적인 모습으로 가정합니다. 어지럽게 펼쳐진 개발 현장을 인간의 복잡한 내면으로, 건물을 구분 짓는 벽은 사람과 사람 사이의 벽으로, 건물의 단면과 진행 중에 잘려진 도로와 구조물은 현대 사회 속에서 가려진 개개인의 본성이 왜곡되고 소외되는 것으로 표현하였습니다.

파편화된 수 많은 조각들의 유기체적인 움직임을 통해 역동적인 에너지를 만들어내는데, 이는 도시를 지배하는 수 많은 통념과 구조, 관계 그리고 넘치는 정보와 복잡성을 상징합니다. 모자 속 깊숙이 숨겨진 얼굴과 뒷모습들은 본연의 모습으로 살아가지 못하는 모순된 우리의 모습과 개인이 주체가 되지 못하는 현 사회를 말하고 있으며, 그들의 방관적이거나 무기력한 자세는 이 세상에 살고 있지만 동시에 그 곳에 속하지 못하는 왜곡된 우리의 모습을 보여줍니다.

작가는 개인적인 경험의 경계를 넘어 현대인의 보편적인 경험으로 확장시켜 공감을 얻고 설득력을 얻고 있습니다. 또한, 우리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신축현장을 통해 현대 사회 속 우리의 모습을 구조화 시키는 작업에서 개개인의 다양함이 인정되지 않고 사회의 일반적이 통념과 구조 속에 강요되고 포장돼온 모습들을 구조화 시키는 작업을 선보이려고 노력 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