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사진
김윤섭
학력
국립공주대학교 만화 애니메이션 학사 졸
전시 이력
개인전
2016 순례자-순교자, 이세상은 너무 오래돼서 새로운 게 없어요, 갤러리 조선, 서울, 설미재 미술 관, 가평
2015 김윤섭 드로잉전, 공간 강, 진주
2014 지옥, 아트스페이스 펄, 대구
2010 김윤섭, 충청북도지사관사, 청주
2010 무의미를 목표로 한 접속, 퍼블릭에어 아티스트런스페이스, 청주
2009 지지리 궁상, 청주 미술창작스튜디오, 청주
2009 들은 얘기, 모리스 갤러리, 대전
2009 마계, 근방위, 예술공장 다대포, 부산

단체전
2017 사람들은 이런 걸, 소설이라고 한단다., 정다방 프로젝트 더 써드플레이스, 서울
2016 육각의 방, 금호미술관, 서울
2016 인칭적 풍경, 영등포 타임스퀘어 카페 리브레 오월의 종, 서울
2016 .jpg 지금여기, 서울
2016 황금산은 없다, 이연주갤러리, 부산
2015 Pilot Hole, 복림빌딩, 서울
2015 Monoscape-Seeing with the mind Gallerry Unofficia Preview, 서울
2015 Pilot Hole, 복림빌딩, 서울
2015 Monoscape-Seeing with the mind Gallerry Unofficia Preview, 서울
2015 금호창작 입주작가전 나비날다, 금호미술관, 서울
2015 도플갱어, 콘크리트 플랫폼, 강릉
2013 대중의 새 발견, 구서울역, 서울
2013 수창동에서, 대구예술발전소, 대구
2013 평창스페셜 올림픽 아트링크, 평창 스페셜 갤러리/ 인사아트센터/유니클로본점, 서울
2012 유목적 상상, 콘티넨탈갤러리/ CAI 갤러리 삿포로, 일본
2012 세계문화유산 교류프로젝트, 조선왕릉 화성, 경기도
2012 경기창작센터 상반기 오픈스튜디오, 경기도
2012 레지던스 네트워크전, 봉산문화회관, 대구
2012 비물질적 기록, 청주창작스튜디오, 청주
2012 만국박람회 우민극장, 우민아트센터, 청주
2011-2012 지역네트워크전<비밀-오차의 범위>, 부산시립미술관/광주시립미술관/아르코미술관
2011 레지던스 네트워크전, 대구문화예술회관, 대구
2011 유혹의 기술, 아트스페이스 펄, 대구
2011 gma 입주작가전, 전남도립 옥과미술관, 전남
2011 넥스트코드 청년작가전, 대전시립미술관,대전
2010 퍼블릭에어 친구들, 청석갤러리, 청주
2010 부재중 IN ABSENTIA, 동덕아트갤러리, 서울
2010 아트대구 특별전, 엑스코, 대구
2010 NAIP=0%, 아트스페이스 펄, 대구
2010 섬에 맞서는 전술2, 대안공간 충정각, 서울
2009 원더풀 픽쳐스, 일민미술관, 서울
2009 리빙퍼니처,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 청주
2009 간섭,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 청주
2008 상상마당 한일전, 벡스코, 부산
2008 아트팩토리 인 다대포 오픈스튜디오, 부산
레지던시
2014-2016 금호창작스튜디오
2012-2013 경기창작센터
2011-2012 광주 시립미술관 양산동 스튜디오
2009-2010 청주 미술 창작 스튜디오
2008-2009 아트팩토리 다대포
작가 소개
Art Works
  • Landscape Serise-1AM
    종이에 연필
    52x37.5cm
    2015
    Sold Out
  • Landscape Serise-3AM
    종이에 연필
    52x37.5cm
    2015
    Sold Out
  • Pilgrim series-JeJu night
    oil on canvas
    65x91cm
    2016
    Sold Out
추천위원의 글
회원 사진
미술평론가
김윤섭은 1983년 청주에서 태어나 공주대학교 애니메이션과를 졸업했다.
그의 작품은 회화(이미지)의 새로운 탈출구를 작업해오고 있다. 따라서 그는 매체(회화)에 대한 연구를 집요하게 작업한다. 그는 매체를 바꾸어가며 확장하는 방법론적 실험들, 즉 텍스트에서 회화로, 회화에서 오브제로, 오브제에서 다시 드로잉으로, 사진에서 드로잉으로, 드로잉에서 텍스트로, 텍스트에서 설치로, 설치에서 영상으로, 사물에서 회화로 변이된 장면을 작업하고 있다. 따라서 그의 작업은 새로운 방식의 ‘이미지놀이’라고 할 수 있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