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iser
회원 사진
반이정
미술평론가
학력
한국예술종합학교 미술이론과 중퇴
서울대 대학원 미술이론 석사
행정경력
송은문화재단 미술상 심사위원
에르메스 미술상 추천위원
동아미술제 심사위원 중앙미술대전 심사위원
서울대 강사
홍익대 강사
국민대 강사
세종대 강사 등 역임
출판
2018 『한국 동시대 미술 1998-2009』 미메시스
2016 『예술판독기』 미메시스
2013 『사물판독기』 세미콜론
2012 『웃기는 레볼루션』(공저) 텍스트
2009 『아뿔싸, 난 성공하고 말았다』(공저) 학이시습
2009 『책읽기의 달인, 호모부커스 2.0』(공저) 그린비
2009 『자전거, 도무지 헤어나올 수 없는 아홉가지 매력』(공저) 지성사
2006 『새빨간 미술의 고백』 월간미술
2005 『에드바르드 뭉크 1863~1944』(역서) 마로니에북스
수상
2002 아트인컬쳐 평론공모 당선
반이정의 추천 아티스트
우태경 3zone
회원 사진
recommendation comment
구체성이 결여된 다종다양한 문양들로 전면을 채운 우태경(1986~)의 회화는 물경 1세기 전 추상회화의 맹아로 출현한 구성주의 회화나 초기 입체주의 회화와 연결될 수도 있다.
형언 불능의 단위들로 화폭의 전면을 채운 점에서 말이다. 하지만 우태경은 전시대의 추상회화와는 출발선이 다른 포스트 인터넷 세대의 추상 작업을 완성한다.
작가는 특정한 단어로 인터넷 검색을 해서 이미지 파일을 수집하고 그 파일의 ‘부분’들을 캔버스 전체 면적의 1% 내외에 산발적으로 인쇄한다.
그 인쇄된 1%의 색점으로부터 작가가 제멋대로 여백을 채워 넣는 결과가 우태경의 추상화다.
이처럼 전에 없는 회화 제조법은 SNS가 형성시킨 새로운 정서, 뉴미디어의 영향을 받은 새로운 미감, 인터넷 세대 고유의 미학을 재현하는 점에서 포스트인터넷 미술의 한 경향으로 풀이될 게다.
Art Works
  • 무제_36
  • 무제_37
  • p.p_19
김승현 3zone
회원 사진
recommendation comment
Art Works
  • composition-series (1)
  • composition-series (2)
  • composition-series (3)
  • composition-series (4)
신정균 3zone
회원 사진
recommendation comment
신정균은 미대생 신분일 때부터 일현재단의 트래블 그랜트나 신진작가 선발 공모 등에 당선되면서 두각을 드러낸 후, 꾸준히 주목이 받아온 젊은 작가다.
한국만 사회 고유의 문화적인 일면을 찾아내 집요하고 편집증적으로 수집한 후, 독창적인 결과물로 만드는 재주가 있다. 가령 예비군 소집 경험을 작품화한 <밀리터리 캠프>는 남북 군사위기를 알리는 긴박한 언론 보도와 엉성하고 형식적으로 진행되는 군사훈련 사이의 불일치를 통해 ‘군사적인 긴장’을 위장하는 한국사회를 꼬집는 풍자에 능하다.
Art Works
  • 스트리트뷰-수정제과
  • 스트리트 뷰_후루룩 화살국수
  • 야간행군
이정배 6zone
회원 사진
recommendation comment
동양화 전공자 이정배(1974~)는 대학에 입학한 직후에야 인터넷이라는 ‘전에 없던’ 사이버 세상을 체험한 세대다.
인터넷과 뉴미디어의 디지털 시각체험을 새로운 창작과 연결시키는 미감이 포스트 인터넷 세대의 것이라면, 20대가 되어서 인터넷을 접한 이정배 세대는 물리적 재료를 오프라인에서 직접 만져 결과물을 완성하는 걸 신뢰하지만, 온라인에서 취득한 시각 자료를 결정적인 보조 수단으로 활용하는 세대이기도 하다.
F.R.P와 레진으로 완성된 단조로운 무정형으로 벽에 납작하게 붙어 전시되는 이정배의 작품은 평면과 입체라는 장르적 사유가 무력해진 틈에 등장한 새로운 미술이다.
이정배의 연작 <공원>은 일견 예쁜 색상으로 마감된 하드엣지한 평면 입체물이지만, 이 연작은 세느강, 노팅힐 공원, 여의도 공원, 센트럴파크 산타모니카 공원처럼 세계 명승지들이 직사각형의 외형을 모노톤의 평면 입체물로 만든 작업이다.
Art Works
  • 보라F.R.P
  • 토르소-사선
  • 토르소-삼각형
신제현 6zone
회원 사진
recommendation comment
신제현이 장르에 예속되지 않는 작업을 하는 건, 삶이나 예술에 대한 태도 때문인 것 같다.
대부분 허술한 듯 고정된 잡다한 도구들이 절묘하게 화음을 만드는 그의 퍼포먼스는 다원예술공연의 형태를 취한다. 반복적인 기계음, 파괴 행위, 이 모든 과정을 실시간 촬영 재생하는 영상 스크린까지 이 모두가 동시다발로 전개된다. 또 그의 공연에는 예외 없이 영문 모를 섹스 코드가 담겨 호기심을 만든다.
Art Works
  • Arin Project 한남동
  • Arin Project 서교동
  • Arin Project 인사동
  • Arin Project 군산
X